대한민국 국제 쿨삽업전

Home > 미디어 > 보도자료

보도자료

한반도 미세먼지 우주서 잡는다, 위성 천리안2B 발사 성공
작성자 관리자 날짜 2020-02-20
이메일 cool@exco.co.kr  조회수 492 

한반도 미세먼지 우주서 잡는다, 위성 천리안2B 발사 성공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아리안 5ECA발사체가 천리안2B호를 싣고 발사되고 있다. [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]

5, 4, 3, 2, 1, 란시(발사)!

19일 오전 7시 18분(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) 환경·해양관측 정지궤도위성인 천리안2B호가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. 위성을 실어 보낸 발사체는 프랑스의 아리안스페이스사가 만든 아리안5ECA다.

천리안2B호를 싣고 발사되는 아리안5ECA 발사체 [사진 아리안스페이스]

발사 뒤 3분 정도가 지나자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인 페어링이 분리됐고 약 25분 뒤에는 전이궤도에 진입했다. 전이궤도는 지구와 가깝게는 251㎞, 멀게는 3만5천822㎞인 지점을 잇는 타원궤도다.

안정적으로 궤도에 진입한 위성은 발사 31분이 지난 7시 49분, 발사체에서 분리됐다. 이후 8시 쯤 호주 야사라가 추적소와 첫 교신을 하며 위성 발사 성공을 알렸다.

천리안위성 2B호가 조립되는 모습

최재동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정지궤도복합위성사업단장은 “첫 교신은 발사 성공을 판가름하는 첫 번째 관문”이라며 “첫 교신과 발사 1시간 뒤로 예상되는 태양전지판 전개가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위성이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”고 말했다.

천리안 2B호의 개발 과정을 담은 모습. [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]

위성은 약 2주 뒤 정지궤도인 동경 128.2도에서 위치를 보내면 본격적인 시험 운용이 시작된다. 10월부터는 적조와 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를,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정보를 관측해 국내로 전달할 예정이다. 이 위성은 앞으로 10년간 한반도 주변의 해양·환경을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.

기아나 공동취재단, 권유진 기자 kwen.yujin@joongang.co.kr


[출처: 중앙일보] 한반도 미세먼지 우주서 잡는다, 위성 천리안2B 발사 성공

이전글 [2019 대한민국 국제쿨산업전] 블루텍, 역풍 결로방지 시스템을 탑재한 쿨링팬 선봬
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.
목록